Coram Deo... ♡

아듀 2008~

2008/2008 open2008.12.30 13:47



*
앗싸~
오늘은 후식으로 귤울 두개나 받았따..힛~ ^^*
역시 귤은 '효돈감귤'이 최고야~ ^^b
아껴 먹어야짓~^^*

**
'화점모'

화요일 점심 모임이 계획에도 없던 망년회를 했다.
내년엔...경희대의 모든 맛집을 발칵 뒤집어 보자..^^*
화이팅~!

***
2008년이 이렇게 간다~
행복하고 소중했던 기억들이 너무 크고 감사해서
슬프고 아팠던 기억들은 다 잊어버리기로 했다.

2008년은 나에게 선물이었다.
희망을 품었고,
괜히 설레였고,
한없이 행복했고,
순간순간 하나도 놓지고 싶지 않았던..
작은일에 감사하게 했던...
간절히 원하는것이 생겼고,
그래서 더 많이 무릎꿇었던....

아듀 2008
그걸로 감사해.

Comment +2


*
꼭맞는 여행 일정,
한산한 슬로프,
알뜰한 경비,
최고로 전망 좋은 숙소,
한산한 슬로프,
축복받은 날씨....
심지어 알맞게 잘지어진 밥과 김치찌개까지도...

언제나 그렇듯 모든게 완벽했다.
감사해요^^*

**
걸음마를 마스터 한 후 이렇게 많이 넘어져 본적은 없을거다.
그리고 이렇게 온몸이 통째로 아팠던 적도 기억에 없었어... T^T

다음날 일어났을때 느껴지는 온몸의 통중들이 고통스럽지만
뭐랄까... 한고비를 넘긴 기분이랄까?
넘어지는 경험 뒤에 다시 일어섰다는 생각이 나를 뿌듯하게 했다.

이 느낌은... '어제의 나'와 '오늘의 나'가 다르다는 확실함이다.
적어도 어제보단 오늘, 보드를 타고 더 많이 내려올 수 있으니까..^^;

Comment +2

확대



사진을 정리하다가 작년 5월 사이판 여행중에 찍은 하늘 사진을 발견... 이제야 올린다.
나의 이 어쩔수 없는 게으름이란...-_-ㆀ
지금에와서 다시 사이판을 떠올려보라고 한다면...
바다비린내가 나지 않았던 청명한 하늘과 바닷바람이 생각나며,
작은섬, 별 구경거리도 없고, 시끄럽지도 않았던 소박한 시골 동네쯤으로 기억한다.

그리고...
낮에는 비를 맞으며,
밤에는 별을 보며 수영을 했었다.

상상해 보라구...
물속에 있어도 물이고, 물 밖에 있어도 물이었던 비오는 날의 수영!
그리고 킥판을 베게삼아 배영을하며  물위에서 하늘의 별을 헤아렸던 밤들...
얼마나 낭만적이었는지..
그 밤에 들었던 풀벌레 소리가 지금도 아련하다.
옆에 나란히 누워서 소곤소곤 이야기를 나눴던 그 때일들이 꿈만 같다.

사이판.... 하늘이 예뻤고, 조용했으며, 양팔로 바다를 껴안을 수 있었던 곳....!

Comment +2

  • 비를 맞으며..별을 보며 한 수영이라..
    로맨틱 하네요^^ 그만큼 오래도록 기억되겠어요!!
    근데 수영 잘하시나봐요? 전 이제 배우는단계라...마냥 어렵던데^^;;ㅎㅎ

  • 사진도.. 글도.. 한 편의....

    좋았겠다~~~ 다음엔 그 분과 함께 가보기를~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오늘 일찍 퇴근하는데 모해?'
'글쎄.. 나 사실 집에 가는 길에 혼자 영화보려고 했지...'
'무슨영화?'
'연애만 6년째를 볼까 해...'
'잉? 6년째 연애중 아냐?'
'아하하하.. 그냥 알아서 새겨 들어..-_-;;'


**
영화를 봤다.
친구는 김하늘을 좋아해서 보고 싶다고 했고, 나는 윤계상이 좋아서 보고 싶었다.
이제 막 결혼해서, 연애경력까지 합치면 4년정도 되는 친구는 영화가 끝나자,
우울한 표정으로 '6년 연애하면 저렇게 되는거야?'라고 물었다.
대답하기 애매할때 내가 잘 하는 말이 있다. '글쎄......?'

연애를 막 시작해서 느끼는 설레임, 벅차오르는 행복감, 그리고 웬지모를 불안함..
이러한 과도기를 넘어 한해 한해 지날수록 자리잡아 가는 편안하고 안락해지는 기분.
스킨쉽이 자연스러워 지고, 손잡는게 대수롭지 않고, 가끔은 귀찮아 지는,
그래서 왠지 내 옆에 있는 짝말고 다른 이성을 더 탐구하고 싶어지는...롱런연애.

혼자 살 사람이 아니라면 누구에게나 닥칠 운명!
가끔은 서로가 싫증도 나겠지, 그리고 가끔은 혼자만의 시간도 갖고 싶을테고....
연인보다는 가족같고 동생같게 되겠지.
그래도 좋다.
시간이 만들어주는 둘만의 언어, 추억, 믿음...

재미는 글쎄... 그치만 개인적으론 어떤 생각을 떠오르게 해서 좋았던 영화다.
(윤계상... 느끼하게 나온다..-_-;)


***
영화를 본 후 친구와 곧바로 헤어졌다.
안타깝게도 방향이 정반대라서 뭐 이렇다할 이야기도 제대로 나누지 못한 채 헤어졌다.
친구는 알까? 친구의 뒷모습이 보이지 않을때까지 거기 그곳에 계속해서 서있었는데.
우리가 함께 할 시간은 이제 겨우 한달 반 정도 밖에 남지 않았다.
우리의 시간이 마치 성냥 타들어가듯 빠르고 안타깝다는 생각이 든다.
그 아이는 10의 도움을 요청하면 70,80을 도와줄만큼 친절해서 처음엔 적응이 안됐던 친구다.
'돈키호테' 같다는 생각을 했었다. 어느날 갑자기 아무렇지도 않게 내 영역에 불쑥 침범해서는 이것저것 적극적으로 챙겨주고, 나의 생활패턴을 자연스럽게 자기 스타일로 바꿔버린 친구.
다짜고짜 전화해서는 펑펑 울며 자기 속을 터놓던 친구, 언제나 조용조용한 내 옆에서 종알종알 갖가지 재미난 이야기를 해주었던 친구.
영화도 혼자 볼 만큼 혼자있는걸 즐기는 나에게 둘이서도 얼마든지 재밌을 수 있다는 걸 가르쳐 준 친구가 이제 곧 먼 곳으로 떠나려 한다. (이제 나 혼자 어떡하라구...ㅜ_ㅜ)

내가 너에게 무엇을 해줄수 있을까?

Comment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은숙이가 필리핀 여행 갔다가
사다준 겔랑 하이라이터...^^
워낙에 평면적으로 생긴 얼굴인데
이걸로 포인트 주면 0.000000000001%는 예뻐질라나?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분에게서 지갑만 세번째다.
매번 나의 필요를 찾아 채워주시려는 마음이 늘 고맙다.
특히 이 닥스 지갑, 사이즈며 실용도 면에서 마음에 쏙든다.
주변에서 모두 이 지갑 맘에 든다고 난리~^^;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