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금서

김진명 | 새움

 

20살...'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이후 처음 읽는 김진명의 장편소설...

그때도 그랬지만 이번에도 이게 정말 사실인가 싶은 마음에 흥미진진하게 읽었다.

다행히도 인터넷 검색해보면 '천년의 금서 진위여부'라는 글들이 많이 올라와서 천년의 금서가 완전한 허구임을 알게 되었다. 그 허탈감이란...ㅡㅜ

그래도 잠시나마 소설 속에 푸욱 빠져 살았으니 그것만으로도 만족한다.

책속의 등장인물 이정서처럼 그렇게 번뜩이는 머리로 집요하게 사건을 파고드는 사람이 있을까.

그리고 혹 궁금하고 의심쩍었더라도 오래전 한때의 우정으로 목숨과 금전과 시간을 기꺼이 내놓을수 있을까.

내가 그렇지 못한 사람이라서 그런건지 엉뚱한 호기심이 자꾸 든다.